자유 이기제와 김태환이 대표팀 경기에서 부진했던 이유는 ‘풀백’이었기 때문이다?.txt[발롱도르~]

733D106E-218F-4E68-9CF7-7A5BEB35BCD8.jpeg

  

 

   수원삼성블루윙즈의 양쪽 '윙백'을 담당하고 있는 이기제와 김태환은 이번에 각각 국가대표팀, 올림픽대표팀에 소집되어 경기에서 백4의 '풀백'으로 출전했지만 많은 분들이 기대한 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진 못했습니다. 헌데 이에 대한 이유로 '백4'나 '풀백'과 같은 포메이션 및 포지션의 문제로 보는 분들이 매우 많으셔서 이에 대한 제 생각을 피력해보고자 합니다.


  현재 K리그1에서는 기본 포메이션을 백3 기반으로 활용하더라도 수비 시 포메이션은 백5 기반으로 로테이팅하는 구단들이 많으며 두 선수가 소속된 수원삼성블루윙즈도 기본 포메이션을 3-5-2로 활용하면서 수비 시 포메이션은 5-3-2로 로테이팅하는 형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수비 국면으로 전환할 때 백3 라인보다 앞 쪽에 있던 양 쪽 윙백이 백3 라인과 같은 선상으로 내려가서 백5를 형성하는 방식은 백3 기반 포메이션을 활용할 때 가장 보편적인 변형 방법 중 하나입니다.

  그래서, 수비 국면에서 이미 각 선수의 수비 포지션이 완전히 갖춰진 상황이라면 사실 이것은 백4냐 백3냐의 문제보다 선수 개인의 수비 기술(태클, 바디 포지션, 지연을 통한 협력 수비 유도 등)에 초점을 맞추고 봐야 합니다. 백4의 풀백이나 백3의 윙백이나 결국 수비 국면으로 완전히 전환했을 때는 수비해야할 위치가 같아지니까요.

 

 

 

 

  따라서 백3에서의 윙백과 백4에서의 풀백의 공통 요건은 바로 적절한 공수전환(Negative Transition)의 타이밍, 그리고 일정한 수비 라인 형성입니다. 공격 국면에서 수비 국면으로 자연스럽게 전환해서 백4의 풀백은 나머지 세 명의 수비수와 함께 일정한 라인을 형성하고, 백3의 윙백은 세 명의 수비수와 한 명의 윙백과 함께 일정한 라인을 형성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다만, 일반적으로 백3의 윙백은 공격 국면에서의 빌드업 시 포지션이 평균적으로 백4의 풀백보다 높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공수전환을 할 때 최종 수비 라인의 숫적 우위를 만들어주지 못하는 경우가 백4의 풀백보다 자주 발생하곤 합니다. 이 부분에서 특정 선수의 윙백(백3) 및 풀백(백4) 호환 여부가 결정될 수 있습니다. 

 

  풀백에서 윙백으로의 포지션 변경이 그 반대의 경우보다 많고 자연스러운 이유는 기존에 풀백으로 뛰면서 윙백에게도 필요한 공수전환 타이밍의 예측과 다른 수비수들과의 소통 방법을 이미 체득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매우 당연한 소리지만 특정 선수가 윙백(혹은 DF를 제외한 다른 포지션)에서 풀백으로의 포지션 변경이 성공할 지를 예측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공수전환의 타이밍과 다른 수비수들과의 호흡이 원활한지를 유심히 보시면 됩니다[*]. 앞서 설명한 공통 요건을 자연스럽게 행할 수 있는 선수라면 보통 백3의 윙백이나 백4의 풀백이나 큰 차이 없는 모습을 보입니다.    

 

[*]: 대구FC에서 3-4-1-2 포메이션의 오른쪽 윙백으로 활약하고 있는 정승원이 올림픽대표팀에서 풀백으로 활용되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정승원은 해당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기 보다는 대구FC 자체가 경기 중에 백5로 로테이팅하는 횟수가 백3를 활용하는 다른 구단에 비해 비교적 적기 때문에 정승원 역시 경기 중에 백5의 풀백으로 로테이팅하는 횟수가 적습니다. 따라서 위와 같은 요건에 대한 검증이 덜 됐다는 판단 하에 올림픽대표팀에서 풀백으로 활용되지 않는 것이 아닐지 조심스레 생각합니다.

 

 

 

 

  한편, 이번 월드컵 2차 예선에서 국가대표팀 소속으로 활약한 이기제와 가나 U-24와의 친선경기 2연전에서 올림픽대표팀 소속으로 활약한 김태환 둘 다 앞서 언급한 요건에 있어서 부족하다는 인상은 없었습니다. 일단 전체적으로 두 선수 모두 팀의 빌드업 시 일반적인 백4의 풀백보다 더 높은 위치에서 자리를 잡았지만 공수전환 상황이 많지 않았고 측면의 뒷공간을 허용하는 장면은 없다고 봐도 무방했습니다.

 

 

  특히, 가나 U-24와의 2차전 경기에서는 김태환과 가나 U-24의 왼쪽 윙어인 조셀포 반스(11번)의 대결이 아주 재미 있었습니다. 둘은 볼을 둘러싼 경합은 거의 벌이지 않았지만 가나의 수공 전환(Positive Transition) 시 김태환이 조셀포 반스의 움직임을 계속 정확하게 추적하고 빠르게 백포 라인으로 복귀하면서 조셀포 반스가 빈 공간에서 터치를 많이 하지 못하도록 잘 견제했습니다. 김태환이 어제 경기에서 상당히 높은 위치에 자리잡았던 것을 생각하면 더욱 높이 평가할 수 있는 부분이며 평소에도 잘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비록 김태환은 가나 U-24 전에서 미숙한 퍼스트 터치가 몇 번 있었던 점과 상대의 하프 스페이스로 침투하는 아군 선수(예: 조영욱)를 이용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측면 전개에 있어서는 조금 답답한 모습을 보이긴 했습니다. 이기제 역시 다양한 오버래핑 움직임을 보여주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주긴 했습니다.

 

 

  이러한 부분들은 기존에도 두 선수의 약점이라고 할 수 있었던 부분이며, 무엇보다 공격 국면에서는 백4의 풀백과 백3의 윙백 간의 메커니즘이 수비 국면과 비교해 큰 차이가 있지 않기 때문에(특히, 이번 국가대표팀 및 올림픽대표팀 경기에서 두 팀 모두 양쪽 풀백을 높은 위치까지 이동시킨 것을 생각하면) 이것을 포메이션이나 포지션의 문제로 보기에는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부분은 선수 개인의 컨디션, 그리고 타 선수와의 상성 문제를 따지는게 우선이라고 봅니다.

 

  특히 김태환은 동시에 자신의 장점인 중앙 공격수(오세훈)에게 정확하게 공급하는 대각선 패스 및 그에 말미암은 중앙 컴비네이션 공격 창출(예: 전반 중반 오세훈의 멋진 스루 패스에 이은 조영욱의 일대일 기회)도 몇 차례 이끌어냈습니다. 그래서 지난 가나 U-24와의 경기에서 김태환이 마냥 부진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사실 제목에서는 '부진'이라는 단어를 붙였지만 개인적으로는 두 선수 모두 ‘부진’이라는 단어를 붙일 정도의 아쉬운 모습은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백3의 윙백과 백4의 풀백을 굳이 구분해서 봤을 때, 두 선수는 커리어를 통틀어서 백3의 윙백으로 뛴 시간보다 백4의 풀백으로 뛴 시간이 더욱 깁니다. 이기제는 동국대 시절부터 백4의 왼쪽 풀백으로 두각을 나타낸 선수이며 김태환도 매탄중고 및 U-17 대표팀 시절부터 백4의 풀백이 주요 포지션이었습니다. 두 선수 모두 기본적으로 풀백에게 필요한 요건인 공수전환(및 수공전환)의 적절한 타이밍과 일정한 수비 라인 형성에 대한 개념이 과거부터 갖춰져 있는 선수들입니다. 특히 김태환은 앞서 말했다시피 공수전환의 타이밍이 상당히 좋은 선수입니다. 

 

  물론, 애초에 이번에 치러진 대표팀 경기에서 공수 전환 상황이 전체적으로 많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두 선수가 앞서 말한 요건을 각 대표팀에서도 완벽히 충족했으며 각 대표팀의 수비 전술에 적응했는지는 확실히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역으로 공수 전환 상황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6월 국가대표팀 및 올림픽대표팀 경기에서 두 선수가 평소보다 부족한 퍼포먼스를 보인 이유가 백4 때문이라고는 설명할 수 없다고 봅니다. 

댓글 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cmd_comment_do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홍보 [지기원정대] 40도 불더위에 생긴 K-박싱데이 배지기 198 8
정보/기사 개축조축 FA 예정 명단 17 [도르~] 킹종부 1758 51
에펨/로스터 FM2021 국축갤 로스터 페이스팩 완성본 배포 33 권창훈 1416 17
오피셜 K리그1·2 이적시장 33 [도르~] ⠠⠎⠯ 3974 48
에펨/로스터 FM21 국내축구 갤러리 로스터(7월 29일 업데이트) + J리그, 각종 아시아리그 활성화 파일 업데이트 254 권창훈 6627 70
자유 ❗이것만 있으면 당신도 프로 플스인! 개축갤 뉴비들을 위한 필독서 모음❗ 14 주시은 2969 45
자유 국내축구갤러리 2021 가이드 5 권창훈 2719 27
에펨/로스터 국내축구갤러리 2021년 로스터 통합 공지 1 권창훈 7409 22
인기 박찬호는 메갈돼지 8 [도르~] 개소리 439 35
인기 K리그 새 공홈 12 [도르~] 박진섭 239 33
인기 (ㅇㅎ)맥심누나 4 [도르~] 단발좌 183 18
자유
기본
머구아재 21 4
자유
이미지
박건하 31 10
자유
이미지
깝승현 24 7
자유
기본
참새짹짹 22 6
자유
기본
설기현나가 58 6
자유
기본
v쿠키v 10 1
자유
기본
원신할래? 79 4
자유
기본
밥밥띠라라 48 7
자유
기본
어머니 39 6
자유
기본
FHar 20 1
자유
기본
밥밥띠라라 7 1
자유
기본
좆목대장실라지 17 2
자유
기본
FHar 13 2
자유
기본
밥밥띠라라 48 4
자유
기본
FHar 10 2
자유
기본
시드물 18 1
자유
기본
미금까치 42 7
자유
이미지
킹갓제너럴매런트 36 5
자유
기본
벤투 57 3
자유
기본
밥밥띠라라 1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