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설정

자유 모라이스와 김상식[발롱도르~]

  • 신객
  • 1422
  • 17
  • 93

모라이스는 딱히 재미있는 축구를 추구하지 않았고, 전북팬들이 보기에 공격적으로 답답한 면이 있었던 거지

1년차, 2년차에 각기 다른 컨셉으로 전술 토대는 잘 갖추고 있었음.

김도훈도 울산에서 소극적인 면모나 이런 거 때문에 그랬지 김상식, MB랑 비교하면 세련된 전술토대 구축했던 감독이고. 

 

모라이스 1년차 때 원래 빌드업 축구를 하려고 했는데 당시 전북선수들로 제대로 된 빌드업 축구가 어렵다는 판단을 했는지

리그 초반이 지나는 시점부터 홍정호의 정확한 롱볼, 김신욱의 높이, 세컨볼 경합능력이 우수한 미드필더진을 활용한 극효율의 롱볼-세컨볼 축구를 구사함.

이때쯤 이승기는 당시 전북축구에 대해 표현하길 빌드업과 다른 축구를 반반 섞은 축구라고 했는데 내가 볼 때는 롱볼이란 색채가 더 짙었음.

그래서 미들진 구성도 신형민-손준호-임선영. 전북팬들이 가장 의아했던 선수기용이 임선영이었는데

이런 컨셉에서 임선영의 기용은 어느정도 설득력이 있었다고 봄. 물론 이승기가 더 잘했을 수도 있지만 어쨌든 팀의 컨셉에서는 임선영이 더 맞았던 카드.

 

롱볼 극대화했다는 다른 증거가 신형민을 원볼란치로 활용하는 데 있어 라볼피아나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거. 아챔 초반에 일시적으로 사용하고 사용 안 했음.

센터백 사이로 내려와 버리면 롱볼 이후 세컨볼 경합에 가담이 안되기 때문에 그대로 중원에 머물러 있었던 거.

여기서 신형민의 역할은 팀이 세컨볼 따내면 후방에서 패스 받아 양사이드로 롱패스를 전달하는 역할. 로페즈, 한교원, 문선민의 일대일 상황 창출.

그래서 롱패스가 약한 최영준이 기용될 수 없었고, 최영준을 활용하고자 할 때는 빌드업능력이 되는 한승규를 3선으로 내려 짝을 맞췄던 거.

이때까지만 해도 손준호도 빌드업 전술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선수는 아니었음. 그래서 손준호의 기량에 비해 벤투 시야에 완전히 들었던 건 아니었을 거 같고.

 

박스 안에서의 디테일한 컨셉도 존재했던 게

왼쪽 사이드에서 크로스가 시도될 타이밍에 오른쪽 윙포워드인 한교원이 왼쪽 니어포스트까지 대각 스트린트를 침.

그러고 김신욱(이동국)은 오른쪽 파포스트로 돌아 움직임.

한교원이 상대 수비수들 시야 안으로 움직이며 어그로를 끄는 한편, 니어를 잘라먹는 역할을 수행하고

김신욱(이동국)은 그 사이 파포스트로 돌아 움직이면서 높이를 활용해 헤딩이나 발리를 노리는 형태.

이동국은 잘라먹는 움직임을 거의 하지 않는 선수고 파포스트로 돌아 움직이는 걸 굉장히 선호하는 선수라는 거,

그리고 김신욱도 그런 이동국의 움직임을 참고해 그런 움직임을 점점 많이 가져가던 선수라는 거,

한교원은 대각움직임을 빠르게 실행할 수 있을 정도로 기동력과 체력이 우수한 선수라는 거 이걸 녹여내려고 했던 거.

 

2021_5_27_2.gif

 

한교원 부상 이후에는 문선민에게 한교원의 역할을 그대로 맡기지 않았고 문선민의 장점을 더 발휘할 수 있게

팀의 전체적인 컨셉은 유지하되 공격방식을 약간 조정.

 

모라이스가 최강희 감독과 다른 관점을 갖고 있던 부분이

이장식 닥공축구는 모라이스가 보기에 지나치게 체력을 소모하는 축구였고, 윙포워드들의 수비가담 역시 지나치다고 봤던 거.

갠적으로 이장의 닥공축구는 리그 탑급 대우를 받는 선수진이 지속적으로 긴장감을 갖게 하는 하나의 철학으로서 작용한다고 봤기 때문에

모라이스가 그걸 버려도 괜찮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음.

모라이스가 인터뷰에서 말했던 것 중 또 하나의 특징이 전북 선수들은 경기조율이 부족하다는 거. 이것도 닥공의 습성에서 나온 현상.

 

김신욱이 중국으로 이적한 이후에는 컨셉을 바꿨음.

호사-문선민-로페즈를 매 경기 변칙적으로 활용하면서 상대팀들에 혼란을 야기하려고 했음.

다만 김신욱의 갑작스런 이탈이었고, 컨셉을 재정비할 시간이 부족했기 때문에 공격적으로 시원하게 풀린다 이런 느낌이 약하긴 했음.

 

그래도 울산전 같은 큰 경기에서는 예상못한 전술을 구사하며 고비를 넘기는 모습도 보여줬음.

특히 울산전 전반 전방압박을 조금 느슨하게 하다가 후반 시작과 함께 전방압박 세차게 가하면서 경기를 결정지었던 그런 경기들은 꽤나 기발했던 전술.

 

기본적인 공격컨셉, 팀단위의 압박전술, 간격유지 등이 있었기 때문에

임기응변식 전술변화도 시도할 수 있었던 것.

 

2년차 때는 김신욱의 부재와 이동국 역시 풀시즌 중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변화를 꾀함.

전술적으로 헛발질도 했지만 시즌이 흐르면서 손준호 원볼란치와 이승기, 김보경, 쿠니모토 투 공미를 정학시켜 나감.

더이상 롱볼 경합에 의한 축구를 구사할 게 아니었고, 후방에서의 빌드업과 전진패스도 중요해졌기 때문에

최영준은 물론 갠적인 생각에 신형민도 활용하기 어려울 수 있는 컨셉으로 변화한 거라 봄.

신형민과 재계약을 했더라도 손준호 원볼란치를 주되게 활용하지 않았을지.

신형민은 볼을 잡아놓고 플레이하는 경향의 선수고 단독으로 볼을 몰고 좌우로 움직이면서 패스를 뿌려줄 수 있는 선수는 아니니까.

그리고 상황에 따라 이승기나 김보경이 내려오고 손준호가 한번씩 올라가기도 하는 그런 축구가 되어야 했으니까.

 

2021_5_27_50.gif

이동국이 내려오면 김보경이 올라가고, 이승기가 롱볼반대전환, 김진수가 안쪽으로 좁혀 움직이고, 무릴로 내려와 볼 받으면서 하프스페이스 공간창출.

김보경이 하프스페이스 파고들고, 무릴로가 후방에서부터 전방으로 침투. 이동국이 파포스트로 움직이고, 한교원이 니어포스트쪽으로 이동.

 

2021_5_27_41.gif

팀단위압박 성공, 손준호가 빠른 전환움직임과 빠른 템포의 오른쪽 전환 롱패스. 서울 수비라인 찢어놓고 이동국 일대일 찬스.

 

현재까지 김상식 축구에 대한 인상은,

당연해 보였던 것들이 당연한 게 아니라는 사실 때문에 당황하고 있다는 인상. 감독직 좀 쉽게 생각했던 게 아닐까 싶음.

 

현재 전북이 심각한 게 뭐냐면,

3부팀한테 자이언트 킬링을 당할 수도 있는데 문제는 경기장악도 제대로 못하는 경기력으로 킬링당했다는 거.

공격이야 선수구성 핑계를 댈 수도 있다고 생각은 드는데 최근 경기들 팀단위압박과 간격문제가 눈에 띈다는 건 감독이 변명할 수 있는 문제는아님.

실제 리그 다른 팀들도 전북 상대로 점점 자신감있게 나와서 싸우기 시작했고.

팀단위압박, 간격, 오프더볼움직임 문제 동시에 터져나오는 현상 이거 암튼 좀 그런 현상임.

김상식이 팀 컨트롤 전혀 못하고 있는 거 같음.

작년, 재작년 모라이스 축구 지금 다시 보면 체계적인 면이나 팀스피릿 면에서 선녀처럼 보일 정도로 그냥 장난으로 하는 얘기가 아니고 갭 엄청 심하다.

댓글 17

best 베트남 2021.05.27. 13:26
이런 식견을 갖추고 싶습니다. 어디서 배워야 하나요?
best 준아맘 2021.05.27. 13:04
이래 보니까 모버지 위엄 지리네..그걸 분석해서 쓴 횐님도 지립니다..
best NextArcadia 2021.05.27. 14:23
분석력도 대단한데
읽히기 쉬운 글이어서 이해하기 쉽네요
식버지가 이 이상과 현실의 갭을 쉽게 벗어날 수 있을지...
best 준아맘 2021.05.27. 13:04
이래 보니까 모버지 위엄 지리네..그걸 분석해서 쓴 횐님도 지립니다..
댓글
풀미히 2021.05.27. 13:25
컵대회는 킬링이 충분히 나올수 있다고 봄 ㅇㅇ
그게 제일 부각되는 컵대회가 포칼이라고 보는데, 단계가 64강밖에 안되고 한두번만 킬링해도 하부리그가 4강까지 올라오는 모습이 심심치 않게 보이니까

근데 김상식 감독의 언행이나 전술적인 모습이 뛰어나지 않으니 비판이 따를수밖에...
댓글
best 베트남 2021.05.27. 13:26
이런 식견을 갖추고 싶습니다. 어디서 배워야 하나요?
댓글
블루스 2021.05.27. 13:41
진짜 이번 자이언트 킬링이 모버지 음해에 종결점을 냈다!
댓글
stupidmc 2021.05.27. 13:57
나는 모라이스가 큼지막한 틀만 잡아주고 세부한 선수 설정은 안했다고 봤는데

전혀 아니였구만 오히려 무리뉴의 핵심 성적은 모라이스가 아니였을까 생각함
댓글
best NextArcadia 2021.05.27. 14:23
분석력도 대단한데
읽히기 쉬운 글이어서 이해하기 쉽네요
식버지가 이 이상과 현실의 갭을 쉽게 벗어날 수 있을지...
댓글
Rocket 2021.05.27. 14:40
모버지..... 정말루 그립읍니다
댓글
사울굿맨 2021.05.27. 14:49
일단 너무 좋은 분석글에 감사를 표합니당.
나도 비슷한 느낌을 받는게 일단 2년차 모라이스는 자기가 어느정도 원하는 느낌의 선수들 구성을 가지고 분석해준대로
하프스페이스 공략을 위한 오프더볼 움직임을 엄청나게 가져갔었음.

윙, 윙백, 미드필더 특히 쿠니같은 경우도 지금보다 훨씬 공간 만드는 움직임을 가지면서 잘 사용했었음.

식사마는 비슷하게 흉내내려고 하지만 좀 더 강하게 사이드 지향적임. 이건 약간 이장님을 섞어버린거 같은데 이장님은 사이드를 철저히 스피드와 최소한의 인원(2:1돌파정도)로 두고 나머지는 중앙이랑 공격에 집중했었는데

상식이형은 거기서 추가적으로
2:1 , 3자패스를 통한 사이드 돌파를 우선시하는거 같은데
문제는 좌우전환 속도가 너무 느리고 온전한 풀백 컨디션이 아닌상황에서 계속해서 그 공간에서 갖혀버리는 느낌
거기에 선수들이 오프더볼 움직임이 너무 부족해짐.
선수들에게 지시가 안내려가는건지 뭔지 모르겠을 정도로
그러다보니 가장 크게 죽어버리는게 쿠니모토가 되는거 같음
창의적으로 공간 만들고 패스주고 움직이는데
나머지 선수들이 그냥 멀뚱멀뚱 발밑에 공받으려고 서있으니
그냥 그 자리에서 패스미스로 이어지기 일수인거 같음..
댓글
AP26 2021.05.27. 16:06
미천한 축알못이 본 3줄요약

1. 모라이스 때는 보기에 갑갑했다 뿐이지 확실한 컨셉의 전술이 있었음

2. 이게 심지어 선수들 개개인 특성도 활용했고, 나름 틀이 잘 잡혀서 큰 경기에서 변칙써도 먹힘

3. 김상식은 일단 1. 이 없음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홍보 [특별방송] '우리는 살아남을 것이다' 파이널B 진출팀 팬들에게 질문해주세요! 22 배지기 231 17
홍보 [격주 FC서울] 10월28일(목) 20:00 ~ 22:00 "격주 FC서울 10-2월호 - 익수의 아이들 : The Class Of 92(구리) LIVE 방송 홍보 7 BenArfa 129 12
판타지리그 2021 판타지리그 단축시즌 참가자 대모집! (총상금 300,000츄르) 18 [도르~] COSMO 644 30
자유 ㅈㅎㅅ씨 꼭 봐주세요. 42 천사시체 2991 140
자유 플스위키 축구 관련 문서 작성 규정 10 ⠠⠎⠯ 815 17
정보/기사 개축조축 FA 예정 명단 21 [도르~] 킹종부 3924 51
에펨/로스터 FM2021 국축갤 로스터 페이스팩 완성본 배포 47 권창훈 3238 17
에펨/로스터 FM21 국내축구 갤러리 로스터 최종업데이트 (10월 8일) 357 권창훈 12163 70
자유 ❗이것만 있으면 당신도 프로 플스인! 개축갤 뉴비들을 위한 필독서 모음❗ 22 주시은 5495 45
자유 국내축구갤러리 2021 가이드 5 권창훈 3460 27
에펨/로스터 국내축구갤러리 2021년 로스터 통합 공지 1 권창훈 8662 22
인기 인천유나이티드도 뭐 터졌네 22 [도르~] 슬기 1050 74
인기 플스 달력 오타 또 발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0 [도르~] 창원축구센터 349 54
인기 이종호 레전드 세레머니 9 [도르~] 노랑용 348 34
자유
이미지
슈화 26 2
자유
기본
갓상우 14 0
자유
이미지
계정삭제보상하라 30 2
자유
기본
붕어싸만코 54 8
자유
기본
inza9hi 26 1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15 0
자유
이미지
리옹맨 71 6
자유
기본
Hamzzi 19 2
자유
기본
inza9hi 29 2
자유
기본
갓상우 53 2
자유
기본
inza9hi 8 0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12 0
자유
기본
inza9hi 16 1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10 0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13 0
자유
기본
권창훈 40 1
자유
기본
권창훈 52 1
자유
기본
Koinu 30 0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17 1
자유
기본
Shroud 9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