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설정

자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강원의 문제점[발롱도르~]

발단은 김병수 감독이 기자들에게 친밀하지 못하다는 거다. 

 

업계에 있는 사람이라 이런 얘기 하는 게 자기 발등 찍는 거기도 하지만, 세상만사가 그렇다. SNS가 활발해지며 미디어의 경계가 무너진 시대지만 여전히 조직의 내부 이야기는 팀에 애정이 강한 팬보다 기자가 더 용이하게 접근할 수 있는 영역이다. 

 

기자들은 관찰자지만 동시에 현상에 대한 해석을 한다. 같은 현상을 보고도 그와 연계되는 부차적인 사실 관계, 자기 주관 등을 붙이면 180도 다른 말이 나갈 수 있다. 

 

최근의 루머도 그렇다. 누군가는 조직 내의 지극히 당연한 친밀 집단 여럿의 구성으로 볼 수 있지만, 만일 강원에 조금이라도 부정적인 시선이 있다면 산들바람에도 팀은 휘청거리고 있다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최근 강원은 3연패를 포함한 6월의 부진으로 그런 얘기가 진짜처럼 느끼게 만들었고. 

 

선수, 스태프 등 해서 50명 내외의 조직에서 불만이 없으면 그게 더 이상한 거다. 특히 축구 같은 종목은 30-40명 선수가 수개월의 시즌 준비, 그리고 시즌 돌입 후 주 단위의 훈련을 통하지만 결국 경기에 나서는 건 14명 뿐이다. 뛰지 못한다는것을 둘러싸고 감독을 포함한 코치진의 평가와 뛰지 못한 선수 개인의 평가 사이에 어떤 형태로든 균열이 생길 수 밖에 없다. 

 

이때의 조직 관리가 중요하고, 승패라는 결과까지 이어진다. 조직 관리를 위한 감독의 또 다른 능력이 언론과의 관계 형성이다. 언론 보도는 외부 변수인데, 이게 좋을 때는 별 문제가 없지만 성적이 나쁘면 뻘 한 가운데서 밀물 들어오는 상황이되고 만다. 

 

유능한 감독들은 기본적으로 구단 담당 기자를 포함한 미디어 다수를 우군으로 삼는다. 도가 지나친 경우도 있다. 일종의 기자 관리를 하는 감독이 지금도 있다. 그러면 부진해도 앞장 서서 보호해주는 호위 무사가 나온다. 

 

그렇다고 기자 관리가 매우 어렵나? 그것도 아니다. 기본적으로 전화 잘 받아주고, 축구에 대한 기능적 이해가 부족한 기자들의 질문에도 기분 안 상하게 잘 대답해주는 감독들이 많다. 

 

김병수 감독의 미디어 대응 전략은 기자들에게 익숙하지 않다. 원래 숫기도 없는 인물이고, 전화 연락도 쉽지 않다. 축구철학과 방법론이 복잡하고 높은 차원이다. 기자들은 맨날 경기 사전 인터뷰에서 “오늘은 포백인가요, 스리백인가요?” 수준의 질문을 하면 김병수 감독은 “그게 뭐 중요한가요?”라고 답한다. 

 

맞다. 사실 질문을 부끄러워 해야 하는데 기자들은 그런 답을 싫어하고, 그렇게 답하는 감독을 싫어한다. 이런 게 누적되면 어떤 논란(예. 1라운드 서울전 판정 논란)이나 지금 같은 성적 부진에서는 계속 뗄감을 집어넣기 마련이다. '어디 한번 해 봅시다'하는 요량으로. 

 

이런 김병수 감독의 스타일이 먹히려면 계속 이기고, 또 연패 이상의 장기 부진이 없어야 한다. 모르지. 그래도 김병수 감독의 ‘미디어 언프렌들리’를 고깝게 보는 입장에서는 계속 침소봉대 할 수 있겠지. 병수볼, 그게 뭐 대단한데? 거품이네? 식의 얘기가 팬들 사이에서 나오니까 강원에 대한 많은 부정적 이야기가 점점 그럴싸 해진다. 

 

답은 모르겠다. 김병수 감독이 좀 더 친근해지면 쉽게 해결된다. 하지만 그건 그 지도자 방식이 아닐 거 같다. 이기면서 헤쳐나가야 하는가? 그것도 단시일 내에 되지 않는다. 과거보다, 작년보다 강해졌다고 해도 강원이 무패 우승할 스쿼드는 아니다. 팀을 계속 강하게 만들 시간이 필요하고 팀 내외부의 인내심이 따라야 하는 게 필수다. 그 과도기에 지금 현상이 벌어지는 중이다. 우리 스스로 '병수볼’이라고 명명한 매력적인 축구가 껍질을 깨고 나오는 걸 기다리는 게 벌써 지겨운 거 일 수도 있구.

 

댓글 53

best 가볍지않은기자 작성자 2020.07.03. 09:40
그 분의 소 같은 눈을 보면 숙연해집니다
best 가볍지않은기자 작성자 2020.07.03. 09:14
울산에 대한 총공세가 시작되지 않을까?
best Rolfes 2020.07.03. 09:13
기자님들께 인물화라도 보내드려야겠네
가볍지않은기자 작성자 2020.07.03. 13:47
 남일볼
모르고 보면 빠따, 알고 보면 버터. 문이 열리면 다들 좋아라 하죠.
댓글
모쌀겐네 2020.07.03. 13:56
" 김병수 감독의 ‘미디어 언프렌들리’를 고깝게 보는 입장에서는 계속 침소봉대 할 수 있겠지. 병수볼, 그게 뭐 대단한데? 거품이네? 식의 얘기가 팬들 사이에서 나오니까 강원에 대한 많은 부정적 이야기가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점점 그럴싸 해진다. 자칭 팬과 팝콘각이라는 대중이 발효,숙성, 부풀리기 다 해주는거 이번에 그 과정을 정말 실감함 ㅋㅋㅋㅋ 정말 뿌리기만 잘뿌리믄 되드라
댓글
국내축구갤러리아 2020.07.03. 15:22
솔직히 좀 기자들 병신인증글 같네
뭔 기자 따위가 대단한 벼슬이라고..
감독이 미디어에 우호적이지 않다고
부들부들대면서 갑질하는게 더 병신같은데..
애초에 그런 좆같은 마인드가 깔려있는거 같은데?.
어디한번해봅시다? 수준하고는..웃기지도 않다..
지들이 무슨 축구계에 엄청난 한 축 인줄 아네
기자라고 떵떵 거리고 싶고 모르겠으면 지들이 나서서
더 취재를해야하는게 기자 아닌가? 나한테 대답을안해줘?!
당해봐라!!! 하고 병신같은 기사쓰는게 참 자랑이라고..
서기자 만큼은 그러지 않았으면 하는 작은 바램..
댓글
12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홍보 렉서스도 인정해버린 괴랜 막판 반등.. 괴랜은 왜 자꾸 잘하는가..?! 12 목동불바다 222 23
POTM 플레이어스 하나원큐 K리그2 2022 이달의 선수상 - 9월의 선수 1 장믜 145 24
자유 [츄르토토] 2022년 10월 2일 국축 츄르토토 현황 15 권창훈 799 17
정보/기사 2023년도 FA 예정선수 명단 25 오리지널스 4525 46
에펨/로스터 FM2022 플스 국축갤 K리그 로스터 (2022.9.11 업데이트) 202 권창훈 10018 93
자유 ❗이것만 있으면 당신도 프로 플스인! 개축갤 뉴비들을 위한 필독서 모음❗ 26 뚜따전 14259 45
자유 국내축구갤러리 2022 가이드 7 권창훈 7913 27
인기 지난시즌 데뷔하고 바로 EPL 뉴캐슬로 이적한 호주 04년생 영건 4 권창훈 129 17
인기 강릉 현재 근 30분간 간헐적으로 10~20초간 폭발음 울려퍼지는 중 1 권라떼 107 12
인기 님들 걍 조용히하샘 7 뚝아일랜드 121 12
자유
기본
Haaland 7 0
자유
기본
Haaland 44 4
자유
기본
Haaland 27 1
사진/움짤/영상
파일
국수영탐 44 2
아시아축구
기본
간지붐송 22 2
자유
이미지
빌바오충신 98 6
자유
기본
SEFC 81 2
자유
기본
버킷리스트 81 6
자유
기본
와룡이나르샤 66 3
자유
이미지
뚝아일랜드 123 12
자유
파일
Talk_that_Talk 95 3
자유
기본
권창훈 59 9
자유
기본
개축사랑맨 77 4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37 4
자유
기본
명예시리아인 90 5
자유
기본
saint-maximin 28 2
자유
기본
봄날의미래 29 2
자유
기본
와룡이나르샤 97 5
자유
이미지
권창훈 36 5
자유
이미지
남대천이왕표 109 4